이글루스 | 로그인  


황당한 꿈 006(사람 죽일뻔한 리눅스 YUM)

황당한 꿈 006(사람 죽일뻔한 리눅스 YUM)

이 글이 적혀있는 곳은 다음과 같습니다.

http://nosyu.pe.kr/464

 

 

Egloos에서 Textcube로 이사를 하였습니다.

이글루스에 적은 글과 댓글, 트랙백, 이미지 모두를 옮겼습니다.

 

처음에는 이글루스에 글을 보존할 생각이었습니다.

하지만 이글루스에 올린 자료는 미래에 이글루스 회원 모두가 공유할 수 있기에

남겨두는 것만으로도 황당한 일이 발생할 듯싶습니다.

따라서 전체 삭제를 생각하였지만, 인터넷 상의 링크 전부를 수정할 수 없기에

각 글마다 이사한 곳으로 딥링크를 남기고자 하였습니다.

글 읽기에 불편함, 양해 부탁드립니다.

 

 

황당한 꿈 006(사람 죽일뻔한 리눅스 YUM)

이 글이 적혀있는 곳은 다음과 같습니다.

http://nosyu.pe.kr/464

by NoSyu | 2006/10/02 18:23 | ------in Dream------ | 덧글(4)

Commented by Laputian at 2006/10/02 19:01
정말 특이한 악몽이군요. 전 어제 한국갔다가 모두에게 외면당하고 다신 한국 안오리라고 생각한 꿈 꿨습니다. ... 근데 깔지 않고싶었던 어플리케이션을 까는것도 사람에 따라선 악몽이 되는군요.. ;;
Commented by NoSyu at 2006/10/02 23:10
그게 참 황당하죠.
하지만 제가 약간의 결벽증이 있습니다.
즉, 내 의사에 반하는 행동을 하는 프로그램은 엄청 싫어하죠.
대표적으로 설치할 때 바탕화면과 시작메뉴에 단축아이콘을 넣는 것들..
동의도 없이 마구 넣으면 기분이 정말 나쁘더군요.
인터넷 시작 메뉴 바꾸는 것도 마찬가지고, 툴바 설치도 마찬가지고....
그 싫은게 조금은 병적이지 않나 싶더군요.
그래서 아마 꿈 속에 그런 일이 일어나자 싫어했나봅니다.
그런데 잠을 못 잘 정도로 압박이였다니...
남들 귀신을 본다는데, 저는 YUMEX를 봤으니..-__-;;;
Commented by 케키야상 at 2006/10/04 12:02
폭소! 웃어버렸어요.
Commented by NoSyu at 2006/10/04 14:16
그야말로 황당한 꿈이죠.^;^
※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.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